주철현 전 시장 조카사위 양심선언, 부실수사 재수사하라
상태바
주철현 전 시장 조카사위 양심선언, 부실수사 재수사하라
  • 편집국
  • 승인 2020.04.20 15: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주 전 시장 5촌 조카사위 양심기자회견, 관련 혐의 인정
당시 관련 공무원은 징계, 지시한 전 시장은 무혐의.. 검찰 부실수사 의심
웅천택지 도시계획 변경도 수사대상

 

 

여수시민협이 발표한 논평 전문을 싣는다.

주철현 당선자(이하 ‘주 전 시장’) 국회의원 후보자 토론회에서 시장 재임 시 "친인척이 상포 사업자인지 알고 있었느냐"는 물음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또한 그는 더불어민주당 경선과정에서 "상포지구에 단 1%라도 관련이 있으면 정계를 은퇴하고, 전 재산을 국가에 헌납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4월 11일 뉴스타파 ‘상포특혜 탐사보도’에 따르면 2014년 시장선거 경선 때 주 전 시장 5촌 조카사위가 공작 선거를 꾸미고 관련자를 해외 도피시켰으며, 금품을 제공한 사실이 드러났다.

4월 13일 이용주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주 전 시장과 5촌 조카사위 간의 공작 선거 대응 녹취록을 전격 공개하였고, 4월 14일 주 전 시장 5촌 조카사위는 여수시청 현관에서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공작선거 녹취록 내용을 시인하였을 뿐 아니라 상포지구 인허가 과정에 주 전 시장이 관련되었음을 인정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 공무원 2명 징계와 기관주의를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상포관련 행정특혜비리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주 전 시장의 주장을 믿을 여수시민은 없을 것이다.

여수시민협은 뉴스타파 탐사보도, 공작선거 녹취록, 양심선언 등에서 공개된 내용을 접하면서 당시 검찰의 부실수사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에야말로 경찰과 검찰이 새로운 의혹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재수사로 진실을 규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당시 경찰과 검찰이 주 전 시장 소환조사는 물론이고, 서면조사를 한 적도 없었다는 것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실이다. 재조사에서는 반드시 소환조사를 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상포특혜비리’와 더불어 '웅천택지 잦은 도시계획 변경'에 대해서도 재수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0. 04.  20.  (사)여수시민협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심수 2020-04-20 17:59:32
상포지구, 웅천지구와 관련 무관하다는걸 믿을 사람이 있을까요? 케이블카 인허가 과정도 조사해주시고 이를 알고도 컷오프 재심의를 받아준 민주당도 문제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