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운행 시작
상태바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운행 시작
  • 오병종
  • 승인 2020.05.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밤바다 배경으로 뮤지컬‧버스킹 어우러진 이색 시티투어, 8일 첫 운행
사전 리허설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에 탑승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야간 테마 코스 시티투어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가 8일부터 운행한다.

국내 유일 시티투어와 뮤지컬, 문화해설, 버스킹이 어우러진 이벤트형 테마버스인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는 매주 금, 토 저녁 7시 30분에 이순신광장을 출발해 2시간 가량 소호동동다리, 돌산대교, 거북선대교, 종포해양공원와 같은 여수 대표 야경명소를 누빈다.

버스에서는 낭만버스커가 세 요정(시간의 정령, 악기의 정령, 마법의 정령)의 사랑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공연과 트럼펫 연주도 펼쳐진다.

또한 가족과 친구, 연인에게 미안함과 고마움,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사랑의 세레나데, 낭만엽서 보내기와 여수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여수퀴즈팡팡, SNS 탑승후기 이벤트도 실시된다.

탑승 소감을 개인 SNS와 블로그 등에 올린 후 주소(URL)를 여수관광문화 홈페이지(http://tour.yeosu.go.kr/)에 올리면 선정을 통해 상품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는 11월 중순까지 여수밤바다를 누빌 예정이다.

사전 리허설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에 탑승해 뮤지컬 공연을 즐기고 있다

탑승 예약은 시 홈페이지 OK통합예약포털(http://ok.yeosu.go.kr)에서 가능하며, 요금은 성인 2만원, 경로·장애인·군인·학생 1만원이다. 여수시민은 50% 할인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의 인기 비결은 여수의 아름다운 밤바다를 배경으로 뮤지컬과 버스킹 공연 등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고 밝히며 “올해도 전 좌석 매진행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수시는 낭만버스 탑승객들의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등 생활 방역을 철저히 추진해 안전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