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미래농업 버팀목인 ‘청년 창업농’ 선발
상태바
도내 미래농업 버팀목인 ‘청년 창업농’ 선발
  • 전시은
  • 승인 2020.05.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창업농 268명 선발…영농정착금 월 최대 100만원, 후계농 자금 3억 융자

전남 농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창업농 268명에게 영농정착 지원금과 농지, 후계농 자금 등을 본격 지원한다.

이들 청년창업농은 독립경영 3년 이하인 만 18세 이상 만 40세 미만으로 구성됐다.

지원자는 총 466명으로 1.7: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올해 ‘코로나19’로 도 단위 면접이 불가능해 시군별 평가를 실시, 대상자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자는 남자 218명(81.3%), 여자 50명(18.7%)이며, 연령별로는 20대 100명(37.3%), 30대 168명(62.7%)이다. 영농경력별로는 예정자 157명(58.6%), 1년차 93명(34.7%), 2년차 14명(5.2%), 3년차 4명(1.5%)이다.

청년 창업농은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 원(1년차 월 100만원, 2년차 월 90만원, 3년차 월 80만원)의 영농정착 지원금을 지급받는다. 지원금은 바우처 방식의 청년농업 희망카드로 지급되며, 경영비나 일반 가계 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

청년농업인에게는 교육 이수를 비롯 전업적 영농유지, 경영장부 작성, 재해보험과 자조금 가입 등의 의무사항이 부여된다.

또한, 농어촌공사를 통해 2㏊ 한도에서 우선적으로 농지를 임대받을 수 있고, 연리 2%의 후계농 자금을 5년 거치 10년 상환을 조건으로 3억 원까지 융자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청년농업인 역량 강화, 네트워크 형성 등을 위한 사업 확대를 비롯 지원금 취지에 맞는 자금 사용 여부 및 의무이행 사항 점검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하용 전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청년 농업인이 영농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며 “젊고 유능한 인재들의 농업 분야 진출을 위해 후계 농업인 인력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2018년 239명, 지난해 258명을 선발해 영농정착 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