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성수기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상태바
여수해경, 성수기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 전시은
  • 승인 2020.05.2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레저사고, 운항 부주의 및 장비점검 소홀로 인한 안전부주의 원인
주요 활동지 등 26개소 집중관리수역 지정, 위반사항 집중 단속으로 사전 차단
수상레저 안전점검 중인 해경

여수해경(서장 이철우)이 수상레저 성수기를 맞아 오는 10월까지 수상레저 안전관리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지난 3년간 여수해경 관할 수상레저사고는 총 109건으로 이 중 72건(66%)이 성수기 기간에 집중되었으며, 대부분 운항 부주의 및 장비점검 소홀로 인해 발생하는 기관고장 또는 표류 등 안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였다.(기관고장, 연료고갈 등으로 인한 단순표류 92건 발생, 전체의 84%)

여수해경은 코로나19로 인한 실내 활동제약으로 야외 수상레저 활동이 전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하여 수상레저 주요 활동지, 사고 다발지, 주요 항·포구(슬립웨이) 등 총 26개소를 수상레저 활동 집중관리수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 파출소와 함정을 통해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무등록, 안전검사 미수검, 보험 미가입, 안전장비(구명조끼 등) 미착용 등 안전과 직결된 위반사항에 대하여 집중 단속하여 사고 발생을 사전 차단할 예정이다. (레저기구 원거리 활동신고, 전년 대비1∼4월 58% 증가, 2019년 114건→2020년 198건)

아울러, 관내 영업 중인 수상레저사업장을 대상으로 기구운영실태, 비상구조선 및 인명구조요원 적정 배치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해 수상레저 사업장의 안전과 질서를 확립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성수기 기간 사고들이 많이 발생하고 인명사고로 직결될 수 있는 개연성이 높다. 철저한 사전 예방활동으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여 국민이 안전한 수상레저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