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미협 초대전 '한국화, 여수에 바람이 일다'
상태바
여수미협 초대전 '한국화, 여수에 바람이 일다'
  • 전시은
  • 승인 2020.05.2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4일까지 엑스포아트갤러리서
여수 대표 한국화작가 20인의 작품 60여 점 선보여
여수미술협회 초대전 포스터

여수를 대표하는 한국화 작가 20인의 작품이 엑스포아트갤러리를 찾아온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답답한 일상에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초대전은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관람객을 맞이할 방침이다.

초대전에는 현대와 전통이 어우러지고 시대의 미학정신을 작품으로 표현한 작품 60점이 전시된다.

장르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동시대에 지(紙)‧필(筆)‧묵(墨)을 바탕으로 재료의 다양성과 작가만의 표현방식을 통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작품들을 마주할 수 있다.

1980년대 이르러 한국화는 전통과의 관계, 현대적 변화에 대한 명확한 방향설정을 하지 못한 채 침체되었으나, 같은 시기 여수의 한국화는 전통과 현대적 변화를 다양한 표현방식으로 승화하며 시대의 흐름을 대변해 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여수시민 뿐만 아니라 여수를 찾는 관광객들에게한국화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여수 한국화의 현주소를 재조명하고 사회 의식구조의 변화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