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수산물특화시장 상인들 노숙농성, 어느덧 1년 맞아
상태바
여수 수산물특화시장 상인들 노숙농성, 어느덧 1년 맞아
  • 곽준호
  • 승인 2020.06.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인들 생계 위한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행정 요구
여수시청 뒷마당서 농성 중인 여수수산물특화시장 상인들

여수수산물특화시장 상인들이 여수시청 뒷마당에서 노숙농성에 돌입한 지 1년을 맞고 있지만 좀처럼 해결 기미는 요원한 실정이다.

여수시 수산물특화시장 상인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3일부터 상인 30여명은 여수시청 주차장 휴게소에서 노숙 시위에 돌입하면서 1년을 풍찬노숙으로 보내오고 있다.

이에 이들 피해상인회는 지난 3일 입장문을 통해 "일년 노숙농성을 하는 동안 관심을 가지고 찾아 준 시민들과 기관대표들께 머리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운을 뗀 후 많은 사람들의 성원과 관심에도 불구하고 생계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아직까지 노숙 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또한 언제 이러한 노숙농성이 끝날지 알 수 없어 참으로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노숙농성은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멈출 수 없다는 결의를 다지고 있다.

노숙농성에 돌입하고 있는 이들 수산물 특화시장 상인들은 대부분 70-80대의 고령의 영세 상인들이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자신들은 "많이 배우지 못하였고 앞으로 얼마나 살지 알지 못하고 상인회장을 비롯한 연로한 상인 몇 명들은 수술과 치료가 반복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으로 혈액투석한 배우자가 세상을 떠나는 아픔까지 겪으면서도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이유는 부당한 세력에 대항해 나이 먹은 노인들이 끝까지 싸워서 진실을 밝혔다고 말하고 싶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노숙농성 일년동안 수많은 변화를 겪으면서 이제 진실이 수사기관 및 법정에서 밝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수산물특화시장 피해 상인들에 따르면 단전단수를 감행하고 상인들이 공과금을 60개월동안 미납하였다는 내용의 허위 여론을 이끌었던 특화시장의 대표이사는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등으로 또한 공정증서를 허위 기재해 행사했다는 이유로 지난 5월 13일 징역 10월의 구형에 5월 27일 벌금형 600만 원의 처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여수 경찰서와 순천지청에서 진행되고 있음도 전했다.

상인들은 그러면서 "이런 정황을 놓고 볼 때 세간에 잘 못 알려졌던 것들 또한 재판을 통해 바로 잡히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들 노숙농성 중인 수산물특화시장 피해 상인들은 이어 "공과금 미납 등을 이유로 단전단수를 당해 온 모든 상황에 대해서 시장 분쟁위원회에 그동안 공과금 납입했다는 증거자료를 제출했지만 주)여수수산물 특화시장의 대표이사 및 여수시측은 상인들이 특화시장의 대표이사에게 납부하지 않고 한전과 여수시에 직접 납부한 것은 관리비 및 공과금을 납부하지 않은 것과 같다는 취지로 상인들의 공과금 직접납부를 부정하였고 단전단수를 정당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 피해 상인들은 "지난 2014년 여수시가 요구하는 데로 한전과 여수시에 공과금을 납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단전단수의 피해를 입고 말았다"면서 "이러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만이라도 한시적으로 생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했을 뿐이다"라고 그동안 노숙 농성 이유를 설명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여수시는 단전단수로 1년째 노숙농성을 하고 있는 상인들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여수수산물 특화시장의 대표이사 측 손을 들어주면서 이들이 요구하는대로 공과금을 납부하고 시장으로 들어갈 것을 종용하고 있는 현실을 개탄했다.

이들 수산물특화시장 단전단수 피해상인들은 "여수시와 주식회사측의 요구는 이미 상인 중 한명이 법원의 화해권고 결정에 의해 관리비를 비롯한 공과금을 납부했음에도 불구하고 단전단수를 당해 2년 동안 15번의 재판을 통해 모두 승소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다른 상인들도 주식회사측이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도 무시하고 15번의 소송으로 괴롭혔다는 점을 잘 알고 있어 여수시가 부여한 시장관리권 취소를 요구하고 있는 점도 들었다.

이들은 "앞으로의 농성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다"면서 "모든 것을 빼앗긴 채 길거리에서 죽는 것보다는 끝까지 진실을 밝히는 택했다"면서 권오봉 시장은 이들 상인들의 생계를 위한 적극적인 행정을 펴줄 것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