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작물 폭염피해 예방책 추진
상태바
전남도, 농작물 폭염피해 예방책 추진
  • 전시은
  • 승인 2020.06.0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폭염일수 12~17일 전망…행동요령․피해예방대책 긴급 전파
아이스팩 부착 조끼 착용, 시설하우스 차광시설 설치,
기온 최고조인 오후 2시~5시 시설하우스와 야외작업 삼가야

올해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폭염 일수도 평년(5.9일)보다 많은 12~17일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자 전남도가 농업인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농작물 피해예방대책 마련에 나섰다.

4일 전남도는 폭염주의․경보 발령시 농업인 행동요령과 농작물 세부 관리대책을 세워 일선 시군에 긴급 전파했다.

폭염주의보 발령시 농작업을 자제하되 불가피하게 작업할 경우 휴식시간을 자주 갖고, 장시간 작업시 아이스팩이 부착된 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특히 농작업 중에는 알코올이나 카페인이 포함된 음료 섭취를 자제하고, 수시로 시원한 물을 마셔야 한다.

또한 폭염 경보시에는 고령자, 독거노인, 성인병 환자 등의 경우 농작업을 중지하고, 기온이 최고에 달한 오후 2~5시 사이에는 시설하우스나 야외 작업을 삼가야 한다.

농작물 세부 관리대책으로 시설하우스는 적정 온도 유지를 위해 차광시설을 비롯 점적관수, 수막시설, 냉방시설을 가동하고, 노지채소는 스프링클러 등을 이용한 살수작업을 실시토록 했다. 과실 햇볕 데임 피해예방을 위해 강한 직사광에 노출되지 않도록 과실이 많은 가지는 늘어지지 않게 버팀목․끈으로 고정해야 한다.

전남도는 피해예방을 위해 폭염특보 발표 시 긴급재난문자, 마을방송 등을 활용해 신속히 전파하고, 폭염피해 발생 시 농가의 빠른 경영회복을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과 재해복구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곽홍섭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최근 이상기온에 따른 여름철 폭염으로 인명 피해는 물론 과수 등 농작물에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농업인들은 행동요령과 농작물 피해예방대책을 적극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