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투어’ 중심 경도 개발 ...‘센토사’ 능가한 세계적 관광지로
상태바
‘블루 투어’ 중심 경도 개발 ...‘센토사’ 능가한 세계적 관광지로
  • 오병종
  • 승인 2020.06.1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착공해, 1조 5천억 투자, 세계적 리조트 조성
2024년까지 골프장‧호텔‧콘도‧케이블카‧워터파크 등 조성
2조2천억 생산유발, 1만4000명 고용효과, 경제 활성화 기대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시삽식을 하고 있다.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텐잎 컷팅을 하고 있다.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시삽식을 하고 있다.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시삽식을 하고 있다.

여수를 세계적인 관광휴양지로 만들기 위한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 착공식이 11일 거행됐다.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여수 관광’의 도약의 ‘신호탄’이다.

미래에셋에서 경도개발을 추진하고자 설립한 ‘와이케이디벨롭먼트㈜’가 연 이날 착공식에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주철현․김회재 국회의원,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권오봉 여수시장 등 지역 기관장과 지역주민들도 함께했다.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는 싱가포르 센토사를 롤모델로 삼아 경도 2.15㎢ 일원에 1조 5천억 원을 투입, 호텔, 콘도 등 숙박시설과 해상케이블카, 상업시설 등을 조성해 세계적인 복합휴양단지로 조성된다.

여수 구봉산에서 바라본 경도
여수 구봉산에서 바라본 경도

전라남도와 미래에셋은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를 사계절 관광이 가능한 '세계적 수준의 아시아 최고 리조트'로 발전시킨다는 목표로, 남해안권이 21세기 관광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다.

특히 미래에셋은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 추진 시 지역경제 발전과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지역 기업 참여와 함께 지역 인재 우선 고용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전라남도는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 기반시설 지원을 위해 관광단지 주요시설이 완공될 오는 2024년 말까지 경도진입도로 개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개발된 경도 조감도
개발된 경도 조감도

경도 진입도로는 총사업비 1천 178억 원으로 지난해말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후 국비를 확보해 현재 기본계획 수립 중으로, 오는 7월 중 턴키방식으로 발주해 내년 착공하게 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는 여수를 중심으로 동부권 관광산업을 한단계 끌어올리게 될 것이다”며 “남해안권 신성장 관광벨트를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1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래에셋그룹 박현주 회장은 “여수 경도를 최고의 퀄리티로, 창의적으로 개발해 문화를 간직한 해양관광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도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경도 투자만큼은 예정대로 추진해주신 미래에셋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여수가 세계적으로 도약하는 전기가 될 경도 개발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개발공사는 지난 2014년 경도에 골프장, 리조트를 조성했으며, 미래에셋은 매각대금 3천 4백억 원을 오는 2024년까지 분할 지급키로 계약을 체결했으나, 지난 4월 약 3천억 원을 조기 지급한 후 기반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전라남도와 여수시는 국비 포함 1,178억원을 들여 경도 진입도로 1.33km를 개설한다. 진입도로는 내년 6월 개설공사에 들어가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경도지구 개발사업의 관건인 연륙교 설치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사업시행자를 선정해 2024년까지 공사를 마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