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주 시의원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할 통합지원센터 설치해야"
상태바
정현주 시의원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할 통합지원센터 설치해야"
  • 전시은
  • 승인 2020.06.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회 정례회 10분발언서 '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운영 제안
농가 소득증대 목적
정현주 여수시의원
정현주 여수시의원

'로컬푸드’의 생산과 유통, 소비 활성화를 위해 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정현주 시의원은 201회 정례회 10분발언에서 “로컬푸드의 소비가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는 전략을 세우고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운영, 로컬푸드 가공산업 육성, 친환경농업 정책의 확대를 언급했다.

정 의원은 “여수시의 경우 4곳의 로컬푸드직매장과 학교급식지원센터, 신설 예정인 농산물가공센터 등이 있는데 농산물 판매, 가공, 유통이 모두 농협과의 협력사업으로 운영되는 탓에 질적, 양적 수준이 미약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농협만을 의지한다면 농가 소득증대 정책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며 “그 해답은 로컬푸드통합센터”임을 강조했다.

또한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로만 가공식품을 제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어느 가공식품이 잘 팔린다고 외부지역에서 1차 농산물을 들여와 가공식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생산지, 가공지, 유통지가 모두 여수가 돼야 여수시의 농업이 살고 농촌이 살아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마지막으로 친환경농업 정책의 확대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친환경농산물의 대부분은 공공급식을 위한 학교급식지원센터에 납품되고 있다”며 “그런데 우리시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이 납품되는 경우는 유기농 쌀을 포함해 전체 물품의 30%도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친환경농업은 미래농업의 핵심가치이며 우리 농업이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로 성장시켜야 할 핵심 목표”라며 “돈 버는 친환경농업, 돈 되는 친환경농업을 위한 정책을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