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음주 후 검문 불응한 어선 검거
상태바
여수해경, 음주 후 검문 불응한 어선 검거
  • 전시은
  • 승인 2020.07.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동도 인근 해상서검문검색 중 음주 적발 두려워 약 3km 도주
혈중 알콜 농도 0.131%
도주 선박 검문하는 해양경찰
도주 선박 검문하는 해양경찰

여수해경(서장 이철우)이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도주한 어선 선장을 검거했다.

4일 오전 7시 27분경 오동도 등대 인근해상에서 여수선적 3.9톤급 어선 A호를 검문하던 중 도주한 위 선박의 선장 B(남, 60세)씨를 해사안전법 및 해양경비법 위반으로 검거했다.

B씨는 전날 술을 마신 후 조업에 나섰으며 1차 측정에서 음주가 감지되자 2차 측정에서 혈중 알콜 농도가 높게 나올 것을 우려하여 검문에 불응하고 오동도 앞 해상에서 여수시 돌산읍 진목 앞 해상까지 약 3km를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이 선장 음주 측정 후 주취 운항을 확인하고 있다
해경이 선장 음주 측정 후 주취 운항을 확인하고 있다

해경은 B씨를 해사안전법의 ‘술에 취한 상태에서의 조타기 조작금지’와 해양경비법 ‘해상검문검색을 정당한 사유없이 거부’ 2가지 사항 위반으로 검거했으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 음주 운항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정당한 검문검색에 불응하고 도주하는 행위 역시 처벌 받을 수 있으므로, 음주 상태에서는 선박을 절대 운항해서 안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