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산하 공공도서관 전면 휴관…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상태바
전남교육청 산하 공공도서관 전면 휴관…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 오병종
  • 승인 2020.07.07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림실과 자료실 등 모든 시설 이용 전면 제한, 프로그램 운영도 중단
전교생 900명 이상인 초등학교와 700명 이상인 중·고등학교에 대해 원격수업 병행
각급학교 격일 또는 격주로 원격수업을 병행
교육청의 회의 광경
교육청의 회의 광경

전라남도교육청은 6일 산하 공공도서관 22곳을 전면 휴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전라남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대책으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도내 22개 공공도서관(교육문화회관, 평생교육관 포함)의 운영을 20일까지 2주간 전면 휴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이 기간 공공도서관의 열림실과 자료실 등 모든 시설 이용을 전면 제한하고, 평생학습강좌와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도 중단한다.

다만, 비대면 도서대출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한다. 또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휴관 기간 연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상대적으로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도내 전체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 6일부터 2주일 간 휴원할 것을 강력 권고하고, 방역과 학생생활지도를 위한 합동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전교생 900명 이상인 초등학교와 700명 이상인 중·고등학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병행하도록 하고, 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 최소화를 강구토록 했다.

이에 따라 6일 현재 도내 초등학교 428개교 가운데 격일 또는 격주제로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학교는 28교(900명 이상 20개교)에 이른다.

중학교의 경우 248개교 중 50개교(700명 이상 7개교), 고등학교는 144개 중에서 700명 이상이거나 학급당 밀집도 29명 초과, 기숙형 등을 고려해 7개교가 격일 또는 격주로 원격수업을 병행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 "학교 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학생 밀집도 최소화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원격수업 병행을 더 강력하게 권장한다"며 "전남도의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집합행사 금지 방침도 실내 50인, 실내 100인 기준을 철저히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