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본부, 의료시설 특별점검
상태바
전남소방본부, 의료시설 특별점검
  • 전시은
  • 승인 2020.07.1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병원 등 156개소 화재 재발 방지 목적.. 내달 15일까지 한달간
관계자 교육 겸해
전남소방본부가 도내 병원을 점검하고 있다
전남소방본부가 도내 병원을 점검하고 있다

전남소방본부가 15일 도내 의료시설 소방특별점검에 들어갔다.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 10일 발생한 고흥 ‘윤호21병원’ 화재와 관련해 유사 화재를 방지하기 위한 긴급 조치다.

의료시설은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에 실패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소방시설 점검 등을 통한 사전 화재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별점검은 오는 8월 15일까지 1개월간 진행되며, 도내 의료시설 중 화재 시 대형피해가 우려된 중점관리대상 46개소를 비롯 2022년 8월까지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추가 설치해야할 의료시설 110개소 등 총 156개소를 대상으로 펼쳐진다.

점검은 주로 소방시설 정상작동 여부와 피난·방화시설의 유지관리 상태 확인, 화재 시 스스로 대피하기 어려운 환자에 대한 안전대책 지도 등으로 이뤄진다.

병원 점검 모습
병원 점검 모습

이와 함께 각 시설 관계자를 대상으로 화재 대응과 인명 대피 유도 요령을 교육시켜 자체 대응 능력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점검 결과 부적합한 사항에 대해서는 소방관계법령에 따라 시정 보완하는 등 엄정 조치를 할 방침이다.

마재윤 소방본부장은 “화재위험 요인을 제거하고 소방시설 정상가동율 100%를 유지하는 한편 관계자 화재안전컨설팅 등 자율안전관리도 강화 하겠다”며 “이번 소방특별조사 결과를 의료기관의 맞춤형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