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마무리
상태바
여수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마무리
  • 전시은
  • 승인 2020.07.1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 기관·단체 등 참여, 시설물 보수·보강, 시정조치 등 111건 위험요인 발굴
여수해경이 저장시설과 하역시설을 방문진단하고 있다

여수해경(서장 송민웅)이 30일에 걸친 국가안전대진단을 이달 10일 마무리했다.

해경은 기름·유해액체물질 저장시설 및 하역시설 37개소를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여수시, 고흥군,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해양환경공단 등 12개 기관·단체 172명이 참여해 민·관 합동 점검으로 진행되었다.

점검 결과 오염방지관리인 지휘·감독 미흡 등 안전수칙 미준수 사항 3건에 대해 과태료 처분을 내렸으며, 해양오염사고와 이어질 수 있는 시설물 보수·보강 및 시정조치 등 총 111건의 위험요소를 찾아내 개선토록 조치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안전에 대한 안일한 생각과 사소한 문제가 재난 안전사고의 시작이 될 수 있다”면서 “해양시설 종사자들의 안전관리와 환경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여수해경은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지적된 사항은 올 하반기에 개선 및 이행실태 여부를 확인하여 개선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