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기록적 폭우에 피해도 '역대급'…11명 사망·실종(종합)
상태바
광주·전남 기록적 폭우에 피해도 '역대급'…11명 사망·실종(종합)
  • 편집국
  • 승인 2020.08.0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개호 "수해 심각한 전남,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호우 경보가 내린 8일 오후 광주 북구 한 도로에 역류한 빗물이 모래주머니로 만든 임시 물길로 흐르고 있다.(광주북구 제공)2020.8.8/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전남지역에 발령된 기상특보는 모두 해제됐으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역대급 피해가 발생했다.

9일 광주와 전남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지속된 폭우로 이날 오전 현재 11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31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많은 주택이 침수 파손되고 농경지와 축사 등이 물에 잠기면서 피해액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에서는 지난 8일 오후 2시쯤 북구 신안동 한 오피스텔 지하실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되는 등 사망 1건에 이재민 267세대 400명으로 집계됐다.

공공시설은 가로수 12건, 도로 침수 286건, 단수 1건 등 299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사유시설은 주택침수 326건, 차량 10건, 하수도 92건, 석축옹벽 23건, 담장 무너짐 2건, 정전 4건, 농경지 38건, 기타 238건 등 총 733건으로 집계됐다.

광주 도심 곳곳에서 도로가 침수되면서 10곳에서 300대의 차량이 물에 잠기기도 했다.

전남에서는 1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277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주택 1155동이 파손되거나 침수됐고 농경지 6823㏊가 침수되는 등 곳곳에서 큰 피해를 입었다.

곡성군 오산면 산사태로 5명이 숨지고, 담양 금성면에서는 토사유실로 인한 주택 화재로 1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화순 한천에서 급류에 휩쓸려 1명이 숨졌으며, 담양 무정면에서 산사태를 피해 대피하던 8세 남자아이가 실종 8시간30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곡성 고달과 담양 금성에서 급류에 휩쓸려 각각 1명씩이 실종된 상태다.

이재민은 곡성 1199명, 구례 971명, 담양 338명, 화순 191명, 순천 75명 등 총 2774명이 발생했다.

주택 피해도 1155동으로 집계됐다. 침수 피해가 1142동으로 가장 많고, 전파 5, 반파6, 매몰 2채 등이다.

 

 

 

 

8일 오후 전남 구례군의 명소인 사성암에 10여마리의 소떼가 폭우를 피해 올라와 있다. (구례군 제공)2020.8.8/뉴스1 © News1 지정운 기자

 

 


농작물 피해는 벼 6202㏊와 밭작물 211㏊가 침수 및 유실되고, 시설작물 317㏊, 과수 93㏊ 등이 침수와 낙과 피해를 입었다.

축산농가 피해도 잇따라 11개 시군의 126농가에서 침수와 매몰 피해가 발생했다. 가축 폐사는 닭 13만2000마리, 오리 8만5000마리 등에 이른다.

수산분야는 곡성 뱀장어 양식장 5곳에서 치어 414만 마리가 유실되고, 구례 메기·철갑상어 2곳 2만4000마리, 화순 뱀장어 1곳 16만마리 등 모두 8곳의 양식장 치어 4324만마리가 유실됐다.

폭우가 소강상태를 보이며 영산강과 섬진강의 수위는 낮아졌지만 현재 발효된 홍수경보는 9일에도 그대로 유지된 상태다.

이로 인해 통행이 통제된 광양 섬진마을~다압면사무소 구간과 곡성 금곡교, 나주 영산대교·영산교·죽산교는 홍수경보 해제 시 통행을 재개할 예정이다.

8일 오후 전남 구례군을 감아도는 섬진강과 서시천의 범람으로 구례읍 시가지까지 누런 황톳물이 들어와있다. 구례지역은 5일부터 8일 오후 1시까지 541㎜의 강우량이 측정됐다.(구례군 제공)
8일 오후 전남 구례군을 감아도는 섬진강과 서시천의 범람으로 구례읍 시가지까지 누런 황톳물이 들어와있다. 구례지역은 5일부터 8일 오후 1시까지 541㎜의 강우량이 측정됐다.(구례군 제공)

 

한편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전남 담양 등 수해현장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전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정부에 촉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의원은 "담양은 인명피해와 함께 아직 집계조차 어려운 농경지, 시설하우스 피해가 막대하다""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정부에 촉구하는 등 피해복구와 지원대책을 시급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영광지역 역시 불갑천 둑이 무너져 군서면과와 백수읍 등 영광 서부지역 400에 이르는 막대한 농경지 침수 피해를 입게되면서 특별재난지역에 포함하는 데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 의원은 "담양과 영광 뿐만 아니라 곡성, 구례, 나주 등 전남 대부분 지역의 비피해가 역대 최악 수준으로 심각하다""전남 전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호우특보가 내린 8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 광주북구청 제공
호우특보가 내린 8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 광주북구청 제공
7일 오후 광주지역에 2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북구 문흥동의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물에 잠겨있다. 사진 광주북구청 제공
7일 오후 광주지역에 2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북구 문흥동의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물에 잠겨있다. 사진 광주북구청 제공

 

8일 광주광역시 북구 오치초교와 현대병원 근처 모습. 용봉동 톨케이트 입구 도로변.  사진 독자 제공
8일 광주광역시 북구 오치초교와 현대병원 근처 모습. 용봉동 톨케이트 입구 도로변. 사진 독자 제공
9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 앞 농경지 과수원의 물에 잠겨 진흙을 뒤집어쓴 나무들이 물에 잠기지 않은 나뭇잎의 초록색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9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 앞 농경지 과수원의 물에 잠겨 진흙을 뒤집어쓴 나무들이 물에 잠기지 않은 나뭇잎의 초록색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광주 남구 백운동 한 요양병원 건물 앞에서 시민들이 침수를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쌓고 있다.(독자 박강호씨 제공)
지난 8일 오전 광주 남구 백운동 한 요양병원 건물 앞에서 시민들이 침수를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쌓고 있다.(독자 박강호씨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