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10세 미만 남아 코로나19 감염
상태바
여수서 10세 미만 남아 코로나19 감염
  • 오병종
  • 승인 2020.09.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서 입국한 전남 157번 확진자의 자녀
구례 거주 80대 확진자까지 도내 감염자 총 2명 늘어
현재 조선대병원과 강진의료원서 각각 입원치료 중

9일 밤사이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하면서 전남 누적 확진자는 총 163명으로 늘었다. 이 중 지역감염은 131명, 해외유입은 32명이다.

확진판정을 받은 전남 162번은 구례에 거주한 80대 남성이다.

전남 162번은 확진된 전남 134번으로부터 물리치료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고령인데다 발열증상이 있어 조선대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다.

전남 163번은 10세 미만 남아로 지난 4일 필리핀에서 입국해 여수로 온 전남 157번의 자녀다. 임시 검사시설에 입소해 있던 중 전남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에 입원 치료중이다. 별다른 증상은 없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구례군 등 발생지역 역학조사반은 신속한 접촉자 분리를 위해 자가격리 이탈 여부 및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정밀 역학조사에 나서 지역감염 연결고리를 끊기 위해 온힘을 쏟고 있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전남지역 발생자가 뜸한 상태지만 공동생활권인 광주에서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발생지역을 직접 찾아가 방문자 조사 등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며 “도민들께서도 발생지역 방문 자제와 외출․모임 자제, 마스크 항상 쓰기 등 개인 생활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