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2022년 3월 정상개교.. 교실은 당분간 임대
상태바
한전공대, 2022년 3월 정상개교.. 교실은 당분간 임대
  • 오병종
  • 승인 2020.09.1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혁신산단 준공예정 에너지신기술연구소 일부 임대교사 활용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내년 9월 완공 예정
본교사 면적 4천제곱미터 2021년 5월 착공, 나머지는 2021년 7월 착공
2022년 입학정원 350명, 본교사 200명, 임대교사 150명 예정
한전공대 부지

전남도가 2022년 3월 한전공대가 정상적으로 개교하는 데 필요한 교사(校舍) 확보 방안을 마련했다.

지난해 1월 한전공대 부지가 확정된 후 한전과 한전공대 교사 확보방안을 놓고 협의를 거듭해왔다.

앞서 한전은 올 4월 ‘대학설립·운영 규정’ 상 개교에 필요한 교사의 최소면적(2만㎡)을 ‘모듈형’으로 짓는 조건으로 교육부의 학교법인설립허가를 받았으나, 지난 7월 한전공대 건축 설계업체로 계약한 ‘DA건축사사무소’는 ‘모듈형’으로도 2022년 3월까지 교사 건축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한전에 제시했다.

이후 전남도와 한전은 개교에 필요한 핵심시설 건축과 내년 9월 나주혁신산단에 준공 예정인 에너지신기술연구소 일부를 임대교사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다양하게 검토했다. 그 결과 개교에 필요한 본 교사 면적(4천㎡)을 일반건축 방식으로 진행하고, 한전공대 교사 건축 계획 중 1단계 3만 1천㎡(전체는 1·2·3단계 14만 6천㎡)의 일부분인 4천㎡를 개교 전까지 우선 마련키로 했다.

한전공대 조감도

이로써 1단계 건물 중 개교 핵심시설(지상4층, 지하1층) 4천㎡는 내년 5월에, 나머지 2만 7천㎡는 내년 7월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이와 함께 내년 9월 완공 예정인 에너지신기술연구소의 일부(1,500㎡ 또는 3천㎡)도 임대교사로 활용할 계획이다.

개교 핵심시설에는 총장실과 행정실, 강의실 등이 들어선다.

한전공대의 2022년 입학정원은 350명(학사 100명, 석사 200명, 박사 50명)으로, 본교사는 200명, 임대교사는 150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한전은 에너지신기술연구소 일부 임대교사 활용에 따른 연구원 일부(229명 중 79명)의 근무공간을 한전본사와 인근 건물 임대,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부지 내 가설시설 건축 등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한전은 또한 캠퍼스 1단계 건축 준공 계획을 당초 예정된 2024년 1월에서 2023년 7월로 단축하고, 2023년 3월까지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임대교사 사용기간을 최대한 단축한다는 입장이다.

위와 같은 방식으로 개교하기 위해서는 특별법에 교사설립 및 임대교사 활용 등에 관한 특례조항이 필요하다. 특별법 제정방식은 개교까지 남은 시일이 촉박함을 감안해 ‘의원입법’으로 추진된다. 신정훈 국회의원이 10월 안에 특별법을 대표 발의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한편, 부영 주택은 부영CC의 영업을 이달 중 종료하고, 10월부터 한전공대 부지 내 골프장의 잔디·수목을 이식해 갈 계획이다. 부영CC는 영업 종료에 따른 직원들은 부영에서 운영 중인 순천, 무주 등 인근 골프장에 재배치될 예정이다.

한전공대 부지

전남도와 한전은 이런 방안들을 국가균형발전위와 16일 협의를 마쳤으며, 21일 ‘한전공대 설립 광주·전남 범시도민 지원위’에 보고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를 빠른 시일 내에 학교법인 한전공대 이사회에서 의결키로 했다. 이로써 그동안 한전공대 개교에 필요한 교사 마련을 위한 우려는 해소됐다고 볼 수 있다.

지영배 전남도 한전공대설립지원단장은 “전남도는 나주시와 함께 한전공대 건축 인허가 및 1단계 시설 임시사용승인 등을 짧은 기간 내 마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