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홀몸 어르신 ‘돌봄서비스’ 강화
상태바
도내 홀몸 어르신 ‘돌봄서비스’ 강화
  • 전시은
  • 승인 2020.10.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몸어르신 세대에 출입.화재감지기, 응급호출기 설치
시군 응급관리지역센터서 실시간 모니터링
어르신 응급안전서비스 지원 모습

전남도가 취약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65세 이상 홀로 사는 어르신 등 9,800세대에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확대 보급한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은 홀로 사는 어르신 가정에 출입·움직임·화재 감지기와 응급호출기 등을 설치해 어르신 일상생활을 관리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한 사업이다.

기존에 설치된 장비 1만 3,518대 중 노후화된 장비 8,180대를 교체하고 신규 대상자를 위한 9,874대를 추가 보급해 연말까지 2만3천세대의 돌봄을 강화할 방침이다.

각 가정에서 감지된 데이터는 시군 응급관리 지역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일정시간 움직임이 미감지되거나 화재 감지, 응급 호출 시 응급관리요원이 즉시 현장을 확인하고 119와 연계해 신속히 대응한다.

그동안 전남도는 4만 8천여 명의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맞춤돌봄서비스를 통해 안부확인과 일상생활 지원, 연계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특히 홀로사는 노인 등에게 ICT(응급안전안심서비스, 1만 3천세대) 및 IoT(독거노인 건강안전알림서비스, 1,700세대) 기기를 활용해 어르신들의 거동, 응급상황 등을 수시 모니터링하며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마을 이통반장, 부녀회장 등 지역사회 구성원 1,930명으로 구성된 고독사 지킴이단을 전국 최초로 운영, 독거노인 등 2,447명과 결연해 방문·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고령화 및 1인 가구의 지속 증가로 취약계층 어르신의 돌봄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ICT장비 확대 보급, 돌봄이 필요한 노인 지속 발굴로 고독사 예방 등 돌봄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