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서 발견된 두살배기 시신.. 전남도의회, 대책 논의 나서
상태바
냉장고서 발견된 두살배기 시신.. 전남도의회, 대책 논의 나서
  • 오병종
  • 승인 2020.12.0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전남아동보호전문기관 방문해 대책 논의.. 여수시 관계자도 참여
강정희 의원, 상담원들의 역랑 강화 주문 이어 민병대 의원도 기관 늑장대처 지적
현재 친모 경찰 구속되고 남은 두 아이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이 보호 중

전남도의회 강정희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민주·여수6)이 1일 전남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해 최근 발생한 여수 아동학대사건 관련 대책간담회를 열었다.

정책간담회에는 민병대 도의원(더민주․여수3)과 전라남도 여성가족정책관실, 동부해바라기센터, 여수시 관계자 등 12명이 함께 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상담과정 중 “친모가 보낸 강력한 사인들을 놓쳤다”며 사례관리 중 상담영역이 취약함을 지적하며 “상담원들의 역량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간담회에 자리를 같이한 민병대 의원은 “지난 11월 6일 동사무소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 후 2주일이 지난 후인 20일에서야 학대아동이 분리조치되는 등 신고 후 아동학대 인지 후 대책마련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다”며 관계기관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의 늑장 대처를 지적했다.

박옥임(전 순천대 교수) 전남도의회 의정자문위원은 “남겨진 두 아이가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며 “관계기관이 체계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아동학대 예방의 전남형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한부모가정 지원 등 지원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음에도 여전히 복지사각지대가 존재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학대 발생 후 대책도 중요하지만 예방적 차원에서 신고체계 구축과 주민 인식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홍보활동 등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친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해 조사 중이며 남은 두 아이는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머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