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다, 5·18 진상규명 다시 하자
상태바
좋다, 5·18 진상규명 다시 하자
  • 이상훈
  • 승인 2016.05.2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훈 여수YMCA사무총장

5·18 36주기가 그렇게 지나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할 것이냐 제창할 것이냐 논박하면서.

답답한 심정으로, 또는 당시 고등학생으로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로서의 기억을 다 지우고 반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보았다. 혹시 일말의 일리라도 있으면 포용하는 것이 5·18정신이라고 스스로 위로라도 해보려고.

결론은 노래가 아니었다. 그들은 5·18을 부정하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언필칭 보수주의자들이 굳게 입을 다물고 따라 부르지 않는 것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아니라 5·18의 존재 그 자체이다.

민주정부에서 국가기념일로 자리매긴 5·18이 못마땅한 것이다. 이제라도 지워버렸으면 속 시원할 성가신 역사이다.

그런 정부에 제발 이 노래 좀 불러달라고 애원하고 있었으니 우리가 참으로 어리석다. 이제 애원하지 말고 우리가 만들자. 5·18 공식 노래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3·1운동, 4·19혁명을 잇는 도도한 역사의 이정표로서 5·18민중항쟁의 가치를.

마침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자신은 5·18과 무관하다며 억울하다고 악을 써대고 있다. 광주학살의 주범으로 무기징역까지 받은 그가 이제 와서 억울하다고 하소연하니, 좋다, 민주평화의 5·18정신으로 그의 억울함을 벗겨줄 재조사를 시작하자.

학살인지 사고인지 아직도 명료하지 않다.
쿠데타인지 충정인지 아직도 헷갈리는 국민들이 있다.
폭도인지 애국시민인지 틈만 나면 이간질하고 심지어 북한군 소행이라는 주장을 버젓이 퍼뜨리고 있다.

일제 청산을 제대로 못해 나라꼴이 이렇게 되었듯이, 당시 학살 주범과 진상을 제대로 밝히지 않고 통합이니 화합이니 하면서 어정쩡하게 매듭지어 놓으니 그때를 가장 많이 상징하는 노래조차도 부르니 못 부르니 하는 사달이 난 것이다.

다 잊고 새로운 세상을 살고 싶어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그 추종자들에게 기회를 주자.
5·18이 진정 소요사태였는지, 누가 국민에게 총을 쏘라고 명령했는지, 그 이후 36년간 5·18의 역사가 우리 대한민국을 어떻게 변화시켰는지 다시 조사하고 규명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정녕 몹쓸 노래라면 아예 금지곡으로 지정해버리자.

세월호 400여명의 생때같은 죽음마저도 시체 장사 운운하는 세상이니 한 세대도 더 지난 광주의 한, 민중의 한이야 새삼스레 원망스럽지도 않다.

다만 가치가 전도되고 인간성이 메말라가는 세상 인심이 숨 막혀,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버겁기만 해 어찌할 바를 몰라 이렇게 넋두리를 늘어놓는다.

 [편집자 소개글]  여수YMCA 사무총장의 칼럼을 싣습니다. 이 글은 오늘(5월24일)자   <한겨레신문> '왜냐면'에 기고한 글이기도 합니다. 이 총장이 '여수넷통뉴스'에도 게재를 승락해주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