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에서 파는 3천원짜리 국수, 이건 예술이야
상태바
슈퍼에서 파는 3천원짜리 국수, 이건 예술이야
  • 조찬현
  • 승인 2016.10.21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화동마을 장군슈퍼 잔치국수... 곰삭은 김치와 먹으면 일품
기사 관련 사진
 잔치국수는 곰삭은 파김치를 감아먹으면 정말 맛있다.
ⓒ 조찬현

 


여수 화양면 가는 길이다. 화양고 초입에 국숫집이 하나 있다. 영화 속의 세트장 같은 그런 분위기다. 이 가을에 퍽 잘 어울린다. 가다 발걸음을 멈추게 한 이곳은 자그마한 슈퍼다.

가게로 들어 가보니 옛 추억이 새록새록 피어난다. 새우깡과 칸쵸, 계란과자와 라면 등이 진열장에 놓여있다. 이곳은 화동마을에 있는 장군슈퍼다. 바로 앞에 화양고가 보인다. 가을바람에 문득 그리움이 사무치는 날 들러보면 좋을 곳이다.

뜨끈한 잔치국수 한 그릇에 마음마저 훈훈
 

기사 관련 사진
 주인아주머니가 잔치국수를 끓이고 있다.
ⓒ 조찬현

 


뜨끈한 잔치국수 한 그릇에 마음마저 훈훈해진다. 노란 양푼에 듬뿍 담아준다. 인심도 후하고 국수 한 그릇에 3000원으로 가격도 무지 착하다. 주방 앞에 놓인 기다란 탁자에 걸터앉아 주인아주머니와 나누는 대화도 즐겁다.

잔치국수 맛은 예술의 경지다. 멸치와 마른새우 다시마 등을 넣어 육수를 내 사용한다. 내용물도 충실하다. 어묵과 계란지단 애호박 등이 들어갔다. 계란지단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해 사용했다. 아무튼 지극정성이다.
 

기사 관련 사진
 잔치국수에 양념장을 끼얹어 맛을 보니 참 맛깔지다.
ⓒ 조찬현

 

 

기사 관련 사진
 파김치와 배추김치가 정말 맛있다.
ⓒ 조찬현

 


잔치국수에 양념장을 끼얹어 맛을 보니 참 맛깔지다. 가성비로 따진다면야 이거 최고 수준이다. 그 어디에서 이렇듯 정성 가득한 잔치국수 한 그릇을 맛볼 수 있으랴.

주인아주머니는 자신의 집에 대해 '값이 싸고 맛있는데, 강남스타일'이라고 알려달라며 농담을 했다. 참 재미난 분이다. 그는 서울에서 살다 최근 고향으로 귀촌했다. 가게 오픈 초기에 많이 망설였는데 동생이 힘을 실어줬다. 용기를 내 지난 5월 가게 문을 열었다.

잔치국수를 주문하면 노란 양푼에 한가득 담아준다. 인심 후한 이곳의 잔치국수는 곰삭은 파김치를 감아먹으면 정말 맛있다. 배추김치 맛도 가히 일품이다. 이 맛을 누가 알랴.
 

기사 관련 사진
 새우깡과 칸쵸 계란과자와 라면 등이 진열장에 놓여있다.
ⓒ 조찬현

 

 

기사 관련 사진
 잔치국수와 칼국수 가격이 착하다.
ⓒ 조찬현

 

 

기사 관련 사진
 화양고 초입에 있는 국수집, 장군슈퍼다.
ⓒ 조찬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