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19:44
상단여백
2017 종무식을 하며...
  • 2017.12.29 17:47
필자. 천중근 관장

힘들고 아쉬었던 일
슬프고
마음 아팠던 일

또한
기뻤던 일
함께 웃음을 나누면서
감사했던 일
가슴 뜨거움이 울컥 넘어오던
감동의 시간들

어느 것 하나
소홀할 수 없었던 시간들이기에
가슴 한켠에 묻어 놓고
미련없이 훌훌 털어내며
이제 한해의 끝자락를
마감하면서
희망를 노래로 불러본다.

상식이 통하는 나라 공의와 정의가
강물처럼 흘러 모든이들이 억울한 일
당하지 않고 국가와 사회 그리고 주변에서
존중받고 감사하는 일들이 넘쳐나길 희망하며

행복하는데 주저하지 않는 2018년
새해를 맞이한다.

한해를 마감하며 장애인복지관 직원들과 기념촬영

천중근  여수시장애인복지관장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