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8 월 00:53
상단여백
한국 근대사회의 모습이 담긴 '현대 사진의 모태 5인전’ 열려
9일부터 4월 15일까지, 엑스포아트갤러리
  • 2018.02.11 16:57
9일부터 엑스포아트갤러리에서 열리는 ‘현대 사진의 모태 5인전’ 포스터

1900년대 초, 한국 근대사회의 모습이 담긴 흑백사진을 엑스포아트갤러리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이달 9일부터 4월 15일까지 엑스포아트갤러리에서 열리는 ‘현대 사진의 모태(母胎) 5인전’에서는 한국의 사진작가 1세대로 불리는 5인의 사진 80점이 전시된다.

1936년 동아일보 일장기 말소 보도사건을 주도한 신낙균부터 최초 개인 사진전을 연 정해창, 문치장, 민충식, 강대석 등의 작품들로, 당시 시대상이 그대로 담겨있는 초상사진, 보도사진, 풍경사진들로 이루어져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시 관계자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등 역사적 사건이 발생한 시대의 귀중한 원본인만큼 더욱 의미있다” 며 “현대 예술사진의 싹을 틔운 작가들의 사진을 통해 한국 사진역사의 흐름을 알아보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은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