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5 월 16:52
상단여백
[발행인칼럼] 이번 지방선거‘무관심'은 불법 불러와
투표참여와 정확한 선택으로 '촛불민심' 이어가자
  • 2018.06.05 04:10
본지 발행인 엄길수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에서 추진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 약속과 무산, 재추진 그리고 2차 남북정상회담으로 반전과 파격을 거듭하는 대형 이슈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저조하다. 

6.13 지방선거가 여수시민의 무관심 속에 후보들만의 리그가 되고 있다. 지방선거 투표일이 일주일 가량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들의 표심잡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올해는 특히 민주당의 독주 속에서 유권자들이 흥미를 잃고 있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 ‘민주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공식 속에서 일부 민주당 후보들이 공약·정책 선거보다는 당내 경선 과정의 혼탁이 드러나면서 유권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 

선거운동도 정책이나 공약을 둘러싼 건강한 토론보다는 후보들 간 비방이 중심이 되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의 고공지지율 속에서 민주당 후보들은 하나같이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에만 치중하고 있고, 이 같은 민주당 우세 분위기 속에서 맥 빠진 선거전이 펼쳐질 우려가 크다. 이에 맞선 야당도 뚜렷한 선거 이슈를 내놓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정당들은 시장 선거 후보도 내지 못하고 있다. 

무소속과 야당 후보자들이 민주당의 불법선거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또한 여수 더불어민주당은 경선 전 권리당원 명부가 사전에 유출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비례대표 선출과정에 ‘금품살포 의혹’까지 더해져 여수의 민주당이 뒤숭숭하다. 민주당은 촛불혁명으로 대통령만 바뀌었지 체질은 하나도 바뀐 게 없다는 세간에 비판을 새겨들어야 한다.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저조한 투표율’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부분 지역에서는 낮은 투표율을 걱정해야 할 형편이다. 이대로 가면 전국 단위 선거로는 처음으로 투표율이 50%를 넘기 힘들 것이라는 불안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럴 경우 '민의(民意)왜곡' 논란이 등장하고, 지방선거 무용론도 나올 수 있다. '풀뿌리 민주주의'는 커녕 '후보 따로, 유권자 따로'의 심각한 흐름 속에 지방선거가 성큼 다가온 것이다.

투표율이 낮아질 듯 하면 후보들은 불법. 탈법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 당원과 후보 주변, 일부 공직자만 챙기면 당선권에 진입할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조직과 돈의 위력이 커 보일 수밖에 없고 변칙과 편법으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선거 무관심이 불법. 타락이 스며드는 틈새가 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여수시민 대부분이 지방선거가 민생에 직접 관련이 있다는 점을 실감하지 못하는 데 있다. 도시 개발계획, 관광정책, 문화사업, 사회복지, 주차난, 부동산, 마구잡이 개발 등 여수시의 개발, 관광, 환경, 교육, 교통, 복지문제에 실제 영향력을 가진 쪽은 중앙부처 장관이 아닌 여수시장과 광역·기초의원이다.

유권자의 무관심은 불법 선거운동과 투표율 하락으로 저질. 무자격 후보를 당선시켜 마구잡이 개발과 특혜로 뇌물을 받은 ‘시장과 광역·기초의원 구속'이라는 악순환을 낳는다. 피해자는 여수시민이고 유권자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여수시장 후보

후보자들은 혹여 촛불민심을 외면하거나 착각하고 있지 않나 묻고 싶다. 권력의 신기루를 쫒아 정체성을 상실하지 말고 민주개혁을 통해 촛불시민의 뜻을 계승하고 이러한 과업을 제대로 수행할 양심 있는 인물로 거듭나야 여수시민의 전폭적인 지지와 사랑을 받을 것이다.

이번 6.13 지방선거는 촛불민심을 배반하고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낡은 형식의 정치적폐 후보자들이 더 이상 여수시에 발붙일 수 없도록 두 눈 부릅뜨고 찍어야 한다.

6월13일은 지방선거일이다.

지역의 적폐를 재생산 할 인물인지 ‘새 여수’를 제대로 만들 인물인지 잘 살펴보고 찍자는 것이다. 투표를 통해 여수 정치 환경을 바꾸고 민주개혁을 위한 정치지형을 바꿔야한다. 이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정신이고 소명이다.

엄길수  <여수넷통뉴스>발행인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