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기정떡’ 증명표장 등록으로 명성 지킨다
상태바
‘광양기정떡’ 증명표장 등록으로 명성 지킨다
  • 박주식
  • 승인 2018.06.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중 특허청에 지리적표시 증명표장 출원

광양시가 전국적으로 유명한 ‘광양기정떡’의 명성을 지키기 위해 다음 주 중 지리적표지증명표장 등록에 나선다.

시는 지난 15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 광양기정떡 지리적표지증명표장 권리화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그동안 추진 경과와 예상문제점 논의, 향후 추진 과정 등을 협의했다.

   
지난 15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 광양기정떡 지리적표지증명표장 권리화 용역 최종보고회 광경

‘지리적표시 증명표장’이란 지역 특산품 명칭이 타 지역의 상품과 구별되는 특징과 명성이 해당 지역의 환경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이 입증되는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권리자가 되어 품질기준을 규정해 지역특산품을 관리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는 광양시에서 증명표장에 대한 상표권을 보유하고 일정조건을 충족하는 업소를 인증해 주는 일종의 품질보호 제도로, 관광객과 시민이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는 기준을 제공한다.

시는 지난 3월부터 ‘지리적표시 증명표장 권리화사업’ 용역을 추진하고, 기초환경 조사와 광양기정떡 생산자 현황, 품질특성 조사, 인증마크 개발 등을 해왔다.

‘광양기정떡’이 지리적표지증명표장으로 등록되면 △독점배타적 권리 향유 △광양기정떡의 품질향상과 기정떡 제조자의 권익 보호 △광양기정떡 제조자의 소득증대 및 광양특산품 홍보 △광양시 관광수요 창출과 광양 지역경제의 활성화 △광양시 대표 음식으로서 신뢰성 제고 및 광양시 이미지 제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특허청에 ‘광양기정떡’을 지리적표시 증명표장으로 출원ㆍ등록 할 예정

시는 이번 보고회를 토대로 오는 6월 20일 특허청에 ‘광양기정떡’을 지리적표시 증명표장으로 출원ㆍ등록 할 예정이다.

또 특허청으로부터 증명표장 출원 등록이 처리되면 현재 운영 중인 57개소 떡방앗간을 대상으로 2019년에 증명표장 사용자를 선정해 포장디자인비 지원과 품질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김경철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의 대표음식을 믿고 구입 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 하겠다”며 “시는 생산자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특산품의 이미지 향상을 이끌어 내 지역소상공인의 소득증대를 통한 지역실물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5년 ‘광양망덕전어’, 2017년 ‘광양불고기’와 ‘광양닭숯불구이’, ‘광양초남장어’, 올해 초 ‘광양섬진강재첩’이 특허청으로부터 증명표장을 등록받아 관광객들이 믿고 찾아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