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2018년 여름 희망나눔학교’ 열어
상태바
굿네이버스, ‘2018년 여름 희망나눔학교’ 열어
  • 김은실
  • 승인 2018.08.0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순천 지역 140명 아동 대상, '우리가 꿈꾸는 미래' 공모전도 진행해
굿네이버스의 위기가정 아동 지원 프로그램 ‘2018년 여름 희망나눔학교’에 참여한 아이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굿네이버스 전남동부지부(지부장 이기석)가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사장 김효준)과 함께 7월 30일부터 2주 간 여수와 순천 지역 7개 초등학교 아동 140명을 대상으로 ‘2018년 여름 희망나눔학교’를 운영한다.

희망나눔학교에서는 건강한 방학을 위한 신체놀이 프로그램 ‘신나는 희망나눔학교 놀이터’를 진행한다. 

프로그램 중 아이들의 학교 상황과 아동 수준에 맞춘 ‘맞춤 신체놀이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아이들은 신체활동을 통해 자기표현력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굿네이버스는 신체놀이프로그램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지난 겨울 희망나눔학교 참여아동 중 2,536명을 대상으로 사전/사후 효과성을 평가한 바 있다.

그 결과, 낙관성 점수와 의사표현 점수 모두 상승하여 신체놀이프로그램이 유의미한 성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지역사회 전문가가 진행하는 미래 직업체험 프로그램 ‘미래드림’과  소통 공감 프로그램 ‘내 마음을 받아줘’도 진행된다. 

굿네이버스 전남동부지부는 희망나눔학교 외에도 팀 프로젝트 ‘우리가 꿈꾸는 미래’ 공모전도 주최한다고 밝혔다.

‘우리가 꿈꾸는 미래’ 공모전은 아이들이 마을의 문제점에 대해 토론하고 그 결과 도출해낸 이상적인 마을을 함께 재활용품으로 만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우수 작품들은 추후 굿네이버스 SNS와 블로그를 통해 공개된다.

굿네이버스 전남동부지부 이기석 지부장은 “희망나눔학교를 통해 지역 내 많은 아이들이 설레는 마음으로 함께 즐거운 방학이 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희망나눔학교’는 빈곤, 가정해체 등의 이유로 방학 중 적절한 보호를 받기 어려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굿네이버스의 대표적인 국내복지사업이다. 지난 2002년 시작되어 16년간 전국 4천5백여 개 초등학교에서 9만 7천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