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임금 수천만원 도둑맞은 수상안전요원
관리 태만으로 시민혈세 줄줄...도마오른 여수시 수상안전관리 실태
  • 2018.08.10 09:35
해수욕장 안전관리 요원이 근무중인 모습

전남 여수시에서 고용한 해수욕장 안전요원 관리자가 안전요원들의 임금 수천만 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들의 혈세 수천만 원이 줄줄 새고 있었는데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여수시는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여수시의 부실한 관리 태만이 여름철 안전을 책임져야할 해수욕장 안전요원들의 임금이 갈취당하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30% 임금 갈취, 고리대금 끝판왕

여수시가 관내 해수욕장의 수상안전요원을 직접 고용하기 시작한 건 지난 세월호 사건이 터지면서 부터다. 그동안 수상안전요원은 해경 소속인 한국해양구조협회에서 관리했으나 국민안전처의 지적으로 2017년부터 시에서 직접 관리해 오고 있다.

여수시는 매년 관내 8군데의 해수욕장에 수상안전요원 39명과 이들을 관리하는 안전관리자 1명을 뽑았다. 안전관리요원들에게 해수욕장을 운영하는 45일 동안 1인당 5백만 원 상당의 임금을 줬다. 하지만 정작 안전요원들이 손에 쥐는 임금은 300~ 400만 원뿐이다. 그 이유는 약 30%를 안전요원 관리자로 고용한 우 아무개 씨가 이들의 돈을 빼돌렸기 때문이다.

우씨는 '인건비 수수료' 명목으로 안전요원들로부터 통장과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급여로 입금된 통장에서 1인당 이백 여만 원씩을 인출했다. 관리업무에 쓸 거라며 안전요원 수십 명의 통장에서 빼간 돈은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수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9일 여수MBC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씨는 안전요원들의 도장을 가져가서 근로계약서를 대신 작성하기까지 했다. 이는 정확히 받아야 할 임금이 얼마인지 알지 못하게 하려고 했던 것. 또 자신의 근무 일지를 허위로 작성한 사실도 드러났다. 규정상 안전요원 10명이 배정된 만성리해수욕장에는 실제 8명만 근무하기도 했다.

해수욕장에 근무한 수상안전요원 A씨에 따르면 "(안전관리자 우씨가) 너희들이 일일이 가서 하면 불편할 수도 있으니까 내가 알아서 다 작성할게'라고 말씀하셨어요"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여수시는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황당한 여수시, 갈취 맞지만 사인간의 문제

여수시청의 모습

여수시 해양항만레저과 담당자는 "이 사건은 안전관리자와 다른 안전관리요원들 사인 간에 생긴 문제다"면서 "해양경찰학과 소속 A대학생들이 용돈이 없어 임금이 나오기 전에 돈이 필요해 우씨에게 빌렸는데 계좌번호와 통장을 본인들이 알려줬다"라며 "빌려준 것을 받기 위한 내용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갈취는 맞지만 개인과 개인의 문제라는 것.

하지만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제대로 조사하겠다는 말과 달리 여수시는 요원들을 제쳐놓고 의혹 당사자인 우씨에게만 과거부터 지금까지 빼간 돈이 얼마인지, 어떻게 썼는지 등을 보고하라고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일한 여수시의 대응이 뭇매를 벌고 있는 셈이다.

이 같은 사안에 대해 여수해양구조단 관계자는 “전문 단체에서 맡아서 해야 하는데 한 두명이 이익사업을 해서 여수시가 경쟁입찰도 하지 않고 방치했다” 면서 “4년간 봉사단체가 아닌 전형적인 한사람에게 몰아주기식 특혜 비리”라고 일갈했다.

심명남  mnshim2424@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명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