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커피전문점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 집중단속
상태바
시, 커피전문점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 집중단속
  • 전시은
  • 승인 2018.08.1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발시 5~200만원 과태료, 의사 묻지 않고 플라스틱컵 제공한 경우도 해당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커피전문점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 적발 시 면적과 위반횟수 등에 따라 5~2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손님의 의사를 묻지 않고 컵을 제공한 경우도 마찬가지다.

시는 이와 같은 환경부 지침에 따라 지난달 말까지 지역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등 400여 곳에 안내문을 부착하는 등 홍보활동을 벌여왔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다.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뿐 아니라 플라스틱컵 사용 불가 고지, 손님 테이크아웃 의사표명 확인, 적정량의 다회용컵 비치 등도 점검 대상이다.

시 도시미화과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단속반은 집중 점검과 과태료 부과 등으로 다회용컵 사용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단속 초기 혼선도 있었지만, 점차 다회용품 사용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원절약과 환경보호를 위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