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외부순환도로 ‘웅천~소호 해상교량’ 착공식 열려
상태바
도심 외부순환도로 ‘웅천~소호 해상교량’ 착공식 열려
  • 전시은
  • 승인 2018.09.1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670여억원 투입된 대규모 공사.. 2022년 준공예정
웅천~소호 간 해상교량 조감도

돌산에서 경도~신월~웅천~소호로 이어질 도심 외부순환도로의 신호탄인 웅천~소호구간 해상교량건설 착공식이 12일 웅천 예울마루 광장에서 열렸다.

2022년 준공 예정인 웅천~소호구간 해상교량은 사업비 670여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로 예울마루 방면에서 바다를 가로질러 소호동으로 연결된다. 총 길이가 1154m, 폭 26m의 4차로다. 이중 해상교량은 550m로 사장교가 220m, PSC거더교가 330m다.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도로개설 기본계획용역을 완성하고 2017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으로 남양건설㈜ 등 4개사를 선정하여 설계를 완료했다.

시는 해상교량을 포함한 웅천~소호 간 도로가 완공되면 도심 외부순환도로 기능을 담당하여 교통체증을 크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숙현
Ⓒ김숙현
Ⓒ김숙현
Ⓒ김숙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