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 특별법 제정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운동 선포식
상태바
여순 특별법 제정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운동 선포식
  • 오병종
  • 승인 2018.10.1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2시 순천역앞에서, 19일에는 인간띠 잇기 행사도
한 시민이 순천역캠프에서 ‘여순10·19사건특별법’ 제정 촉구 국민청원에 서명하고 있다

여순10·19특별법제정범국민연대(아래 국민연대)가 18일 오후 2시 순천역 광장에서 ‘여순10·19사건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 선포식을 갖는다.

국민연대는 ‘여순10·19사건’ 70주년이 되는 19일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문을 게재하고 11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순10·19사건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원에 20만명 이상의 동의 서명을 이끌어내 특별법 제정에 대한 정부의 답을 직접 듣겠다는 계획이다.

‘여순10·19사건특별법’ 제정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 선포식 포스터

국민연대는 청와대 국민청원문에서 “이제 청와대와 정부가 앞장서서 희생자와 유족들의 상처와 눈물을 닦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히며, “반란의 감옥, 빨갱이의 족쇄. 70년의 세월로부터 이 아름다운 도시들이 벗어날 수 있도록 국민들의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동참을 호소했다.

불고기축제 현장에 설치된 광양서명캠프에서 어린이들이 국민서명에 참가하고 있다

이어 “법 제정은 국회가 우선 나서야 하는데 매번 법안이 계류 중이다가 회기 만료로 자동 폐기 되는 일이 반복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특별법국민연대는 “청와대가 ‘여순10·19사건 특별법’에 앞장서겠다는 답을 내놓도록 국민이 함께 해주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선포식에 이어 20일 오후 2시에는 청원의 뜻을 분명하게 알리기 위해 순천역에서 전남 동부 6군을 중심으로 한 시의회, 시민단체, 시민, 학생들이 참여하는 ‘인간띠잇기’를 진행한다.

특별법범국민연대는 전국적인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같은 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오후 2시에 ‘여순10·19 희생자들을 위한 합동위령제’를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특별법범국민연대는 이번 청원을 위해 지난 9월부터 두 달 동안 순천역에 캠프를 마련하고, 인근 여수, 순천, 광양 등 각지에서 특별법 제정 동의 서명을 받는 활동을 이어온 바 있다.

‘여순10·19사건’과 관련한 특별법은 20대 국회에서 작년 4월에 민주평화당 정인화(광양·곡성·구례, 당시는 국민의당) 의원이 ‘여수·순천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보상에 관한 특별법안’을, 올해 9월 21일에 민주평화당 이용주(여수갑) 의원이 ‘여수·순천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을 발의하여 현재 2개의 법안이 계류 중에 있다.

여수에서는 2001년부터 지역 국회의원들이 ‘여순10·19사건’ 특별법을 계속 추진해왔으나 18,19대 국회에서는 회기 만료로 자동폐기된 바 있다.

70년이 지나도록 ‘반란’으로 불리워진 ‘여순10·19사건’이 이번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에 서명자 20만 명을 넘겨 정부의 답을 직접 들을 수 있을지, 나아가 특별법이 제정되고 제 대로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을지 유가족과 지역민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