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6 금 21:31
상단여백
강정희 도의원,“마을공동체 사업 살려라”
7일, 행정사무감사 통해 정책 제안도
  • 2018.11.08 14:57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3곳에 불과
활성화 지원 코디네이터 예산과 지원 늘려 일자리 창출효과 필요

7일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실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장에서 강정희 의원

 
강정희 의원(여수6·더민주)은 7일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실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마을공동체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전남도의 마을공동체 사업 육성 문제점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강정희 의원은“마을공동체 사업은 의사결정에 있어 주민 스스로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결정하는 것이 핵심이다”며 “마을공동체 사업의 활성화는 전남의 경우 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해 인구절벽인 상황에서 인구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민선 7기 도지사 공약 중 2022년까지 마을공동체 사업을 현재 70개에서 2,000개로 늘리겠다는데, 전남도의 마을공동체 사업 역량은 걸음마 수준이다”며 “활동가 역량 강화 사업에 대한 예산과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문했다.

또한 강 의원은“현재 전남 22개 시·군 중 지원센터가 있는 곳은 순천, 광양, 담양 세 곳에 불과하다”며 “지자체와 협의해 지역 지원센터를 대폭 늘리고, 광역단위 중간조직인 전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의 사업 수행과 인적 구성의 확대를 고민하고, 타 지역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현재 50명 수준인 마을공동체 사업 코디네이터 수로는 사업을 수행하기에 한계가 있다”라면서 “경력단절여성, 청년층을 고용하여 일자리 창출과 마을공동체 활성화, 인구문제 등 1석3조의 효과를 거두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전라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7일부터 13일까지 일자리정책본부를 비롯해 소관 5개 실국과 2개 사업소, 8개 출연기관을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다.

오병종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병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