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변산바람꽃
  • 2019.02.11 13:37
Ⓒ권혁세

저 깊은 언 땅 아래에서

겨울을 보낸 봄꽃들이

사람보다 먼저 봄이 옴을 알아채고

꽃송이를 피워 올렸습니다

 

어느 사람도 이런 아름다움을 만들 수 없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사람이 생각한

규격과 규칙이 없고

 

있을 곳에 있기에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우리도

내가 있을 곳이 어디인지

생각하는 한 주를 보내보시면 어떨까요?

Ⓒ권혁세
Ⓒ권혁세
Ⓒ권혁세

 

권혁세  우리동네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