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너도바람꽃
  • 2019.03.04 10:15
ⓒ권혁세

따스한 봄 햇살을 맞이하기 위해

'사랑의 괴로움', '사랑의 비밀' 이라는 꽃말을 가진

<너도바람꽃>을 보러 다녀왔습니다

 

매년 갔지만

올해 처음으로 눈 맞춤한 너도바람꽃

어찌 이 가냘프고 작은 꽃이 추운 겨울을 이기고 

땅속을 뚫고 올라왔는지 신비스럽습니다

 

겨울이 너도바람꽃에게

자리를 내어 주고 가는 것을

땅은 이미 알아버린 것 같습니다

 

그래서 봄은

겨울이 

자리를 내어 주고 가면서 부탁한 

자연의 생명이 다시 태어났음을

우리에게 소리 없이 알립니다

 

봄이 오는 길목 

태어나는 새순처럼  

새로움이 가득한 한주가 되시기를 

ⓒ권혁세
ⓒ권혁세

 

 

 

 

권혁세  우리동네 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