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도 앞 해상 석유제품 운반선 화재
상태바
오동도 앞 해상 석유제품 운반선 화재
  • 전시은
  • 승인 2019.03.2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비정 16척, 유관기관 4척, 민간 선박 2척 투입... 2명 사망
화재 선박 모습

20일 오전 5시 38분경 오동도 동쪽 약 5km 앞 해상에서 석유제품운반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여수해경은  해경경비정 16척과, 구조대, 소방정 1척, 육군 제39사단 경비정 1척, 유관기관 및 민간선박 4척을 동원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대에서는 승선원 6명 중 4명을 구조하였으며, 선내 남은 2명을 구조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화재 진압 중이다.

또한, 화재 진화 중 폭발 위험과 해상 유류오염 대비 등 2차 사고 예방에도 주력하고 있다.

경비함정과 유관기관에서는 소화폼 등 동원 가능한 소화 기구를 이용 화재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수해경이 선박에 올라 화재진압 중이다
소화포 이용하여 화재진압 중인 모습

구조된 4명 중 1명이 양손에 3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구조대는 선내 진입을 시도했으나, 거주 구역 내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아 화재 진화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기관장 김 모(69세, 남) 씨는 화상과 연기를 마셔 부산 소재 화상전문치료병원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10시 59분 기사 보완 -  4명 구조, 2명 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