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연도 해상에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상태바
여수 연도 해상에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 전시은
  • 승인 2019.05.1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이 4미터 45센치, 둘레 2미터 60센치가량... 불법 포획 흔적 없어
여수해경이 밍크고래 사체를 확인하고 있다
여수해경이 밍크고래 사체를 확인하고 있다

여수시 연도 해상에서 밍크고래 사체가 발견되었다.

15일 오후 4시 20분경 여수시 남면 연도 서쪽 7.4km 해상에서 조업 중인 H호(24톤, 여수선적) 소유자 최 모씨가 돌산 해경파출소에 신고했다.

최 씨는 정치망 어장 안에 죽은 밍크고래 한 마리가 그물에 걸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접수 받은 해경은 오후 5시 50분경 죽은 밍크고래를 인양하고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감별요청을 하였다.

그 결과 밍크고래 외형에서 포경류나 작살류로 불법 포획된 흔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해경은 정치망 소유자 최 모 씨에게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급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혼획·좌초 또는 표류된 고래류를 발견한 자는 관할 해양경찰서에 신고해야 하고, 살아있는 고래류에 대해선 구조나 회생을 위한 가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혼획된 밍크고래 크기는 길이 4m 45cm, 둘레 2m 60cm 가량이며, 포항 소재 수협에서 위판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