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민관거버넌스 6차 회의'서 환경관리 종합대책 논의
상태바
'여수산단 민관거버넌스 6차 회의'서 환경관리 종합대책 논의
  • 전시은
  • 승인 2019.08.13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 20명과 외부전문가 9명 참석..
환경실태조사 및 주민건강역학조사·유해성평가 시행방안 등
12일 열린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6차 회의 장면

전남도가 12일 여수시청 대회의실에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6차 회의를 열어 여수국가산단 환경관리 종합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 20명과 외부전문가 9명이 참석하여 여수산단 주변 환경실태조사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은 여수산단 인근 삼일,주삼,묘도동 3개 지역 주민대표와 여수참여연대,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여수환경운동 등 사회단체와 대기분야 교수 등 전문가 그리고 전남도와 여수시,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 지역의원으로 구성됐다.

주제발표에 나선 전준민 그린환경종합센터장은 ‘여수산단과 주변지역 대기오염 현황에 대한 과거 분석 자료’를, 권순석 전남대학교 교수는 ‘역학조사와 감시체계에 대한 특징과 장단점, 환경성 질환에 대한 역학조사의 한계’를 발표했다.

이어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와 초원지3리 주변 주물공장과 가구공장 등으로 인한 환경피해에 대한 역학조사 사례’를 발표했다.

패널토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지역특성을 고려한 조사와 조사목표의 설정, 산단 주변에 대한 지원체계 마련이 필요해 노출경로에 대한 고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실질적인 대책 수립을 위해서는 단기 조사가 아닌,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위원회는 주제발표와 패널토의 내용을 토대로 여수산단 주변 환경실태 조사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한 비용과 범위 등 시행방안을 논의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단과 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시행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한편 지난 5월 출범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는 지역주민, 사회단체, 전문가, 지역 의원, 전라남도, 여수시, 영산강유역환경청 등 총 2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5차 회의까지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 위반 배출업체에 대한 민․관 합동조사’와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현장 공개 방안’ 등 두 가지 의제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끌어냈다.

다음 회의는 오는 30일 여수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며 여수국가산단 주변 환경실태 조사와 여수국가산단 주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한 제안서 발표와 세부 시행방안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