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이 펑펑’,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상태바
‘낭만이 펑펑’,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 전시은
  • 승인 2019.08.2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신광장과 장군도 해상 일원…차별화된 불꽃과 다채로운 공연 선사
지난해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장면
지난해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모습

‘제 4회 여수밤바다 불꽃축제’가 내달 7일 이순신광장과 장군도 해상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타워크레인 불꽃과 동백꽃 모형 불꽃을 새롭게 도입하여 ‘여수와 사랑에 빠지다!(Fall in love with Yeosu!)’라는 주제를 드라마틱하게 표현한다.

낭만 가득한 여수밤바다를 배경으로 차별화된 불꽃과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는 이번 축제는 저녁 7시 이순신광장과 해양공원, 진두 물양장에서 아카펠라와 LED 난타 공연, 낭만 버스킹으로 막을 연다.

이어 저녁 8시 10분경 이순신광장 주무대에서 내빈과 관람객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진행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불꽃쇼는 저녁 8시 30분부터 9시 10분까지 1, 2부로 나뉘어 40분간 펼쳐진다.

1부 불꽃은 15분간 4막에 걸쳐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아름다운 도시 여수를 표현한다. 2부 불꽃은 25분간 5막으로 사랑에 빠진 연인의 감정을 묘사한다.

캐릭터, 볼케이노, 꽃다발, 오로라, 분수, UFO, LOVE 등 다양한 모양의 불꽃을 만날 수 있다. 컬러 레이저, 특수조명, 불새, 음악, 내레이션 등은 불꽃에 입체감을 덧입힐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무료 셔틀버스 11대를 운영하고, 차량 3천8백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임시 주차장 11개소도 마련한다. 

구여천권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소호요트장에 대형 스크린 차량을 배치하고, SNS 현장 생중계도 진행되고 여수경찰서, 여수해양경찰서, 여수소방서 등도 현장에서 관람객의 안전을 책임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축제 준비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면서 “2019 여수밤바다 불꽃축제에서 잊지 못한 감동과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