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러 가득채운 돌문어 낚시, 갑오징어도 줄줄
상태바
쿨러 가득채운 돌문어 낚시, 갑오징어도 줄줄
  • 심명남
  • 승인 2019.09.0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군도 앞 돌산방파제....돌문어 낚시와 갑어징어 낚시 '성황'
돌문어 낚시로 쿨러가 가득찼다
돌문어 낚시로 쿨러가 가득찼다

태풍이 지나간 8일 주말 오후 전남 여수 돌산 장군도 건너편 방파제에서 돌문어잡이 낚시가 한창이다.

낚시객들은 돌문어를 낚느라 바쁜 손길이다. 이날 방파제에는 20여명의 낚시객들이 몰렸다.

돌문어와 갑오징어 가득채운 루어낚시

쿨러에 돌문어와 갑오징어가 가득찬 모습
쿨러에 돌문어와 갑오징어가 가득찬 모습
잡아올린 갑오징어를 쿨러에 넣고 있는 모습
잡아올린 갑오징어를 쿨러에 넣고 있는 모습

이날 실력의 차이는 확연히 나타났다. 가장 많이 낚아올린 어느 낚시객의 쿨러통을 보니 돌문어와 갑오징이를 가득 채웠다. 반면 한마리도 잡아올리지 못하고 세월만 낚는 강태공들도 여럿 보였다.

돌문어 낚시는 봉돌에 왕눈이 에기(인조미끼)를 던져 낚시줄을 잡아당기면 돌밭에 숨어있던 돌문어가 에기을 덮썩 끌고 들어가 문어를 잡는 방식이다.

일명 루어낚시로 부른다. 루어는 갑오징어, 쭈꾸미, 한치, 돌문어를 잡을때 사용하는 방식이다.

돌문어를 낚은 고기현씨의 모습
돌문어를 낚은 고기현씨의 모습
낚아올린 돌문어 모습
낚아올린 돌문어 모습
돌문어 잡는 미끼 에기의 모습
돌문어 잡는 미끼 에기의 모습

현장에서 만난 조사 고기현(47세)씨는 즉석에서 돌문어를 낚아 올리며 환호성을 질렀다.

문어가 물면 어떤 느낌이냐는 질문에 "밧줄을 손으로 당기면 줄끝에 뭐가 딸려오는 느낌이다"면서 "마치 쓰레기가 걸려 끌어당기는 그런 손맛"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조사 A씨에게 요즘 얼마나 잡느냐고 묻자 "떼를 만나면 열댓마리씩 잡는다"라면 "오늘은 한시간만에 3마리를 잡았다"라고 덧붙였다.

돌문어를 잡는 낚시객들의 모습
돌문어를 잡는 낚시객들의 모습

요즘 돌문어잡이는 끝물이다. 반면 갑오징어가 나오기 시작하는 시즌이다. 다가오는 추석연휴에는 가을철 갑오징어 낚시가 성황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