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수산 연구기술 보급 4년 연속 최우수
상태바
전남도, 수산 연구기술 보급 4년 연속 최우수
  • 전시은
  • 승인 2019.12.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토종 잇바디돌김 신품종 개발사업' 우수과제 선정
2023년까지 다양한 김 품종 산업화 목표

전국 수산기술보급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9년도 연구기술보급 사업 발표회’에서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이 최우수상을 획득, 4년 연속 수상 쾌거를 이뤘다.

연구기술보급 사업 발표회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및 수산 현장 간 연구 성과 공유와 그 결과의 현장 보급 활성화를 위해 매년 열린다.

올해는 5개 지자체가 참가했으며,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의 ‘토종 잇바디돌김의 신품종 개발 및 양식어가 보급사업’ 과제가 사업 추진 성과와 수산 현장 파급효과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2008년부터 김 자생지 분포조사를 시작으로 ▲2010년 세계 최초 김 신품종 명명식 ▲2015년 해풍1호(일반김) 품종등록 ▲2017년 해모돌1호(모무늬김) ▲2019년 해풍2호(일반김)를 개발했다.

현재 양식어업인 분양과 검증을 위한 시험양식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잇바디돌김의 품종 개발도 진행 중이다.

해풍1호가 본격 보급된 2011년을 기준으로 보급 전·후 각각 8개년을 비교한 결과 전남 김 생산량은 2.24배, 생산금액은 2.22배 높아졌다.

올해까지 분양된 2만 5천717g의 종자는 마른김 2억 4천554만 6천 속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생산액은 6천529억 원으로 추산된다. 종자 1g으로 약 2천500만 원 소득을 올리는 셈이다. 이는 무려 순금 111돈 가치에 해당한다.

오광남 원장은 “어촌 현장과의 벽을 허물고 소통과 협력의 연구 방향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어업인 속으로 파고들어 현장에서 바라고, 필요로 하는 연구·시험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김 품종 산업화를 위한 연도별 목표로 ▲2020년까지 해모돌1호(모무늬돌김) ▲2022년까지는 해풍2호(일반김) ▲2023년까지 잇바디돌김을 정해 품종 개발 등 핵심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