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내 후판공장 폭발사고로 5명 부상
상태바
광양제철소내 후판공장 폭발사고로 5명 부상
  • 심명남
  • 승인 2019.12.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현장에서 일하던 공장 직원 5명이 부상
폭발사고로 화염과 그을음으로 접근이 어려운 가운데 14시경 최종 진화...사고원인 파악착수

24일 13시 15분경 포스코 광양제철소내 후판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폭발은 공장 발전 설비 내부에서 5분 차이를 두고 2차례 발생했다. 폭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치솟았다. 폭발물 잔해가 인근 해안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공장 직원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포스코 측은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공장에서 폭발사고로 진화중인 모습(사진=여수해경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공장에서 폭발사고로 진화중인 모습(사진=여수해경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공장에서 폭발사고로 진화중인 모습(사진=여수해경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공장에서 폭발사고로 진화중인 모습(사진=여수해경 제공)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16대와 소방대원 48명을 투입해  14시경 진화를 완료했다. 폭발 충격으로 이순신 대교가 흔들리는가 하면 쇳조각 등 파편이 공장 주변 도로에 날아들었다는 제보가 잇따랐다.

소방당국은 한때 이순신 대교의 차량 출입을 통제했으며 공장 주변 주민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 포스코와 소방당국은 폭발원인에 대해 배관 시설에서 기름이 유출했는지 등 사고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