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예비후보, “심재철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 탄핵 발언, 오만하다”
상태바
이용주 예비후보, “심재철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 탄핵 발언, 오만하다”
  • 전시은
  • 승인 2020.02.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일 라디오 출연해 “총선 이기면 문 대통령 탄핵” 막말
이 의원 “과도한 정치공세, 국정농단 적폐세력의 오만함이 도를 넘어... 반문재인 정서에만 몰두하지 말고 코로나 극복에 온 힘 기울여야”
이용주 여수 갑 예비후보

이용주 여수 갑 지역 예비후보(무소속)가 21일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발언을 두고 “국정농단 적폐세력의 오만함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총선에서) 저희들이 1당이 되거나 숫자가 많아지게 되면 탄핵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서) 청와대가 몸통이라는 게 드러나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이용주 예비후보는 “총선이 54일이나 남은 상황에서 벌써부터 제1당이 된 것처럼 운운하며 대통령 탄핵을 강조한 것은 촛불개혁을 일으킨 국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국정농단 적폐세력의 오만함이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20대 국회를 동물국회로 만든 국정농단의 적폐세력이 이번 총선에서 다수당이 되겠다는 것은 21대 국회를 폭망시키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더 이상 반문재인 정서에만 몰두하지 말고, 코로나 극복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온 힘을 기울여야 할 때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