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양공원 익수자 구조
상태바
여수해경, 해양공원 익수자 구조
  • 편집국
  • 승인 2020.02.2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실 다녀오는 길에 해상 추락, 목격자가 신고해
여수해경 소속 구조대원이 익수자를 구조하고 있다
여수해경 소속 구조대원이 익수자를 구조하고 있다

여수해경(서장 이철우)이 종화동 해양공원 앞 해상에 추락한 30대 남성을 구조했다.

23일 오전 1시 47분경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여수구조대 등 구조세력을 현장에 급파, 구조대원 2명이 해상에 입수하여 익수자를 무사히 구조하여 119구급대에 인계하였다.

익수자 A씨(31세, 남자)는 후송 당시 호흡 및 맥박이 양호한 상태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인들과 캠핑차 해양공원에 방문했으며 화장실에 다녀오는 과정에서 해상 추락했으며 목격자의 신고로 구조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공원 등 관내 주요 관광지에 추락으로 인한 익수자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인적이 드문 해안가를 음주 상태에서 홀로 걷다가 해상으로 추락할 경우 구조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반드시 2인 이상이 함께 동행하길 바란다”고 해양사고 예방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