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동도 동백
상태바
[사진] 오동도 동백
  • 김미애
  • 승인 2020.03.29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우내 자태를 뽐내던 붉은 동백이,

하얀 목련을 맞이하며 자신을 떨군다.

오고 갈 ‘때’를 아는 동백의 모습이 아름답다.

가려는 동백을 붙잡는 사람들의 손길,

그것은 사랑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