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전 공무원, 급여 반납 운동 동참
상태바
여수시 전 공무원, 급여 반납 운동 동참
  • 전시은
  • 승인 2020.03.3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 시장 넉 달치 월급 30% 반납, 1700여 공직자도 함께 뜻 모아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권 시장을 비롯한 여수시청 전 직원이 급여 기부에 동참한다.

권 시장이 코로나19 고통분담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개월 간 급여 30%인 1,040만 원을 반납하기로 한데 이어, 여수시청에 재직하고 있는 1,700여 명의 공직자들도 급여 기부 모금에 뜻을 모았다.

여수시 공직자들은 앞선 16일 1차로 1,900여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으며, 2차로 부시장 이하 전 직원이 직급별로 일정금액을 정해 6,200여만 원을 모금, 총 8,200여만 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급여 기부액이 조성되는 대로 이를 예산으로 편성하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시 공직자들은 구내식당 매주 2회 휴무를 통한 골목식당 활성화, 지역 농‧수산물 사주기 운동, 드라이브스루 활어회 판매, 화훼농가 꽃 사주기 운동 등을 펼치며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직접 발로 뛰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권 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상권이 위축되고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각계각층의 기부, 임대료 인하, 자원봉사 참여 등으로 위기 극복에 함께해준 여수시민에게 감사드린다”며 “급여 기부에 발 벗고 나서준 공직자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특별점검 업종에 대해 매일 점검을 추진하고 있으며, 직원 시차출퇴근제, 부서별 점심시간 시차 운영, 대면회의‧보고 및 출장 원칙적 금지 등 직원 특별복무지침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