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상의 등 호남권 상공회의소, 방사광가속기 유치 결과에 ‘유감’ 표명
상태바
여수상의 등 호남권 상공회의소, 방사광가속기 유치 결과에 ‘유감’ 표명
  • 전시은
  • 승인 2020.05.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 논리만 앞세워, 국가균형발전 노력 지속돼야"

호남권 9개(목포․여수․순천․광양.광주․전주․익산․군산․전북서남) 상공회의소 회장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호남권 5,600여 기업의 염원인 방사광가속기 나주 유치가 좌절된 것에 큰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호남권 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이날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 평가에서 우수한 입지 여건을 갖춘 나주가 탈락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며 “이는 국가균형발전 뿐만 아니라 재난 위험에 대비한 국가시설의 분산배치 전략 차원에서도 적절치 않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어 “방사광가속기 선정과정과 평가 기준을 공개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지리적 여건과 동일한 배점으로 한 새로운 평가 기준 마련”을 주장했다.

회장단은 특히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이 다양한 분야의 산업R&D를 지원할 국가 프로젝트인 만큼, 에너지와 바이오, 자동차 산업 등에서 우위인 호남권에 방사광가속기를 추가로 구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