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태양광 융자 사업’ 지원.. 전남도 수요조사 들어가
상태바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 사업’ 지원.. 전남도 수요조사 들어가
  • 전시은
  • 승인 2020.07.0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국비 2천억 편성, 정기적인 발전수익 창출 기대
재생에너지 생산 참여 독려

전남도가 산업부의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수요조사에 들어간다.

이번 사업은 지자체가 관리중인 산업단지 내 공장․주차장 지붕을 비롯 개별입지 공장건축물, 공장 내 유휴부지 등에 대한 태양광발전소 설치비를 장기 저리로 융자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최근 산업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판 뉴딜사업 일환으로 국비 2천억 원을 올해 정부 3차 추경 예산안에 편성했다.

융자는 설치비의 최대 90%까지, 1.75% 변동금리를 적용해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으로 지원한다. 이로 인해 적은 초기 투자비용으로 정기적인 발전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된다.

산업부의 분석결과 공장과 주차장 지붕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99㎾ 설치비용 1억 4,850만원 중 자부담으로 10%를 투자하면 20년간 2억 4, 157만원의 순익이 발생되고, 3천㎾ 설치비용 45억원중 10%를 자부담하면 20년간 73억 2,038만 원의 순익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발전소 설치를 희망한 사업자는 오는 7일까지 시·군 에너지 관련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인허가 절차와 융자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1855-3020)으로 문의하거나 신재생에너지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서순철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지원 사업을 통해 단지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발전시설 설치가 확대되고 안전하고 깨끗한 재생에너지 생산 참여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