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동대응’ 여·순·광 행정협의회 영상회의
상태바
‘코로나19 공동대응’ 여·순·광 행정협의회 영상회의
  • 오병종
  • 승인 2020.08.2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31차 협의회 정기회의 및 국회의원 정책간담회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 등 4개 사업 공동건의문 채택
3개 시 현안사업 15건 내년 국비 반영 건의
31차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영상회의에 참석한 권오봉 여수시장, 주철현‧김회재 국회의원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광양만권 상생발전을 위해 공동협력사업을 정부에 건의하는 등 힘을 모으기로 했다.

28일 열린 이번 31차 정기회의는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고려해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협의회장인 정현복 광양시장 주재로 진행된 이번 정기회의에는 주철현, 김회재, 서동용 등 지역 국회의원도 참석해 코로나19 공동 대응 방안 및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활발하게 논의했다.

3개 시 시장은 4건의 공동협력사업에 대해 공동건의문을 채택키로 합의했다.

건의내용은 △전라선(익산~여수) 고속철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유치 △광양항 활성화 △전남 동부권 감염병 검사(진단)기관 설치이며 공동건의문을 청와대와 정부부처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들은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유치와 동부권역 감염병 검사(진단) 기관 설치 등을 신규 공동협력사업으로 하는데 의견을 모았고, 국회의원들도 적극 동참의지를 밝혔다.

지역 국회의원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3市 시장들은 현안 및 내년도 국비 반영사업도 적극 건의했다.

현안사업은 여수시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 등 5건, 순천시는 연향뜰 호남권직업체험센터 운영 등 5건, 광양시는 섬진강 복합형 휴게소 조성 등 5건이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극복 공동 대응 방안을 고민하고,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3개 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뜻을 모았다는데 이번 회의의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광양만권의 발전을 위해 3개 시 간 협력을 더욱 돈독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