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해열제 구매 전에 '선별진료소' 먼저
상태바
편의점 해열제 구매 전에 '선별진료소' 먼저
  • 전시은
  • 승인 2020.12.0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증상임을 인지 못하고 해열제만 복용하는 경우 늘어... 감염 확산 우려
선별진료소와 약국서 해열제 구매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 가능

전남도는 2일 코로나19 중대본 영상회의를 통해 “편의점에서 해열제․감기약 구입 시 선별진료소로 안내토록 하는 전국 공통의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했다.

현재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지 않아도 증상만으로 병․의원을 찾거나 약국 또는 편의점에서 해열제나 감기약을 구입해 복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그러나 병원, 약국 방문환자들이 상담 후 코로나19 유증상 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데 반해, 편의점에서는 유증상에도 불구하고 안내 없이 약만 찾을 수 있어 자칫 감염이 확산되는 위험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전남도는 도내 편의점을 대상으로 해열제와 감기약을 구입할 경우 도민에게 시군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상담 및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 조치하고 안내문도 부착토록 했다.

실제로 지난달 광양시 포스코 협력업체 미화원이 발열증상에도 해열제를 복용한 후 출근 등 일상생활에 나서 3명에게 추가 감염을 일으킨 바 있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1,122개의 편의점이 소재해있으며, 편의점에서 구입이 가능한 상비약은 총 13종으로 해열진통제 5종, 감기약 2종, 소화제 4종, 파스 2종 등이다.

김 지사는 “코로나19 감염자가 편의점에서 구입한 해열제 등을 복용하고 일상생활을 한다면 그만큼 확산 위험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이번 조치를 통해 지역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