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머무는 시간] 신병은
상태바
[詩가 머무는 시간] 신병은
  • 신병은
  • 승인 2016.04.0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닿다
©  황의동

닿 다

          신 병 은

이슬방울 잠시 머문 그 자리, 대책 없이 맑은 바로 그 순간에 시들었던 꽃잎 화들짝 깨어나면 오래 목마른 밤도 견디지 못하랴

… 말을 버리고 안부를 버리고 숲을 버리고 초록을 버리고 꽃을 버린다 해도…

닿기만 해도 까르르 무너지는 네 사랑도
흐르고 흐르다 마침내 긴 그리움의 전율에 닿지 못하랴

                                                                          시집    <잠깐 조는 사이> 20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