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순천의료원 격리중
상태바
여수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순천의료원 격리중
  • 전시은
  • 승인 2020.07.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번째 해외입국 환자로 전남도 33번째 확진자의 직장동료
특별한 증상 없어

18일 ‘코로나19’ 전남 3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확진자는 이라크에서 입국한 50대로 전남 33번째 확진자의 직장동료다.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해외입국자 KTX 전용칸을 이용해 여수 여천역에 도착, 곧바로 임시검사시설로 이동해 17일 오후 2시께 검체를 채취한 후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이날 밤 10시 30분께 최종 ‘양성’ 판정을 받고,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중이다. 현재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이번 34번째 확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간 플랜트 설치공사 근무를 하고 입국하던 중 전수검사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9명으로 이중 8명은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중이고, 나머지 1명은 전남 33번째 확진자로 현재 순천의료원에 함께 격리중이다.

김 지사는 “전남은 해외 입국자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도민들께서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 등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 ‘코로나19’ 확진자 34명 중 18명이 해외 입국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