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폭설까지.. 도내 '저수온주의보' 발령
상태바
한파에 폭설까지.. 도내 '저수온주의보' 발령
  • 전시은
  • 승인 2021.01.0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가막만 등에 저수온경보․주의보 발령
종합상황실․현장대응반 가동해 양식장 동해 피해예방

강한 한파와 폭설로 도내 해역에 저수온 경보․주의보가 발령됐다.

전남도는 양식장 동해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어가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피해예방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지난 8일부터 함평만 해역은 저수온경보가, 목포 달리도부터 해남 송지면 남단을 비롯 고흥 득량만과 여수 가막만은 저수온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이에 전남도는 저수온 대책 종합상황실 및 현장대응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 태세에 돌입했다.

현재 전남도와 시․군이 구성한 현장대응반은 저수온 해역의 어가들을 방문해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양식장 관리요령을 지도하는 한편 어업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수온측정 결과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주말에도 한파가 지속돼 전남의 내만을 중심으로 저수온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식어가들은 어류 등 양식생물의 생리변화로 인한 대량폐사를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관리가 요구된다.

이와 관련해 해상가두리의 경우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그물 깊이를 3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며, 영양제 등을 투입해 면역력을 강화해줘야 한다.

육상양식장은 폭설로 인해 시설물이 붕괴되지 않도록 미리 점검해야 하며, 보온장비를 가동하고 정전에 대비한 비상유류를 확보해야 한다. 또한 쌓였던 눈이 녹으며 오탁수가 양식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강한 한파와 폭설로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양식장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들은 주의해야 한다”며 “저수온 대응을 위해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현장예찰 활동 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